NEWS 

ADRF 소식

국내소식[드림딜리버] 드림딜리버 5기 봉사자 인터뷰 : 번역봉사자 편

2020년 드림딜리버는 5기가 활동 중에 있으며 이 중 활발하게 활동해주신 두 봉사자분과 인터뷰를 진행하였습니다. 


"드림딜리버 5기 좌수환 번역봉사자님"


드림딜러버 번역봉사자로 참여하게 된 계기와 드림딜리버 번역봉사로 어떤 활동을 하고 계신지 소개 부탁드려요.

나 하나 꽃피어 풀밭이 달라지겠느냐고 말하지마라.

네가 꽃 피고 나도 꽃 피면 결국 풀밭이 온통 꽃밭이 되는 거 아니겠느냐


조동화 시인 <나 하나 꽃피어>의 한 구절입니다. 사실 저도 그 꽃밭을 만들고 싶었어요. 작은 꽃 하나가 또 다른 꽃을 피워낸다고 믿으면서요. 이러한 믿음이 저를 ADRF로 이끈 것 같아요. 현재 저는 영어번역을 통해 ADRF의 해외 빈민 아동들에게 웃음 꽃을 선사하는 소중한 일을 하고 있습니다. 부족한 실력임에도 더 나은 교육환경 조성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 항상 감사하고요. 이 자리를 빌려, 제게 꽃이 될 기회를 알려 준 친구 성상훈(드림딜리버 3,4,5기로 활동)에게도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어요.



평소 영어공부는 어떻게 하고 계시나요?

따로 시간을 내어 배우지는 않았지만, 학교와 전공 특성상 영어에 노출될 기회가 많았습니다. 자연스럽게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이었던 것 같아요.



번역하실 때 나만의 팁이 있따면 어떤 것이 있으실까요?

우선 나무가 아닌 숲을 보는 것입니다. 번역하는 글의 다수가 문법, 어휘에서 불완전하기에 맥락, 상황에 맞는 의역이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처음에는 그 사실을 모르고 한 문장씩 해석했지만 그러다보니 내용이 충동하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헛발질하며 배워 부끄러운 첫 번째 팁입니다.

둘째는 인터넷 사전입니다. 단어는 통용되는 의미 외에도 특수한 의미로 등장하는 경우가 꽤 많습니다. 간단한 단어는 네이버 사전을 참고했고, 난해한 단어는 Britannica 사전과 dictionary.com을 활용해 의미를 파악하였습니다.



ADRF 국내 외 사업과 관련한 문서들, 예를 들어 희망교실 아동들의 교육지원을 위한 계획안이나 아동들이 후원자에게 보내는 편지 등 다양하게 접했을 텐데요. 번역을 하시면서도 뜻깊었던 점이나 느낀점에 대해 말씀해주시겠어요?

하루는 후원 대상 아동을 선정하는 업무 문서의 번역을 맡게 되었습니다. 심사 대상이었던 아이들의 가정상황은 매우 열악했는데, 사랑과 관심을 줘야 할 부모님은 매일 일을 하러 나가야만 했습니다. 형제 자매도, 부모도 생계와의 싸움에 아이들을 돌보지 못하는 모습을 보며 저는 가슴 깊이 미안했습니다. 피어오르는 죄책감을 번역으로 승화시킬 수 밖에 없었지만요, 이때부터 ADRF에서 후원도 시작했네요. 하하 세상이 그들에게 더는 모질지 말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희망교실 아이들에게 응원의 한마디!

"Remember, you're not alone. Spero spera"

균형을 잃고 쓰러지는 때에도 결코 '희망'은 놓지 말자고, 그렇게 흔들리는 와중에도 꿈을 꾸면 언제가는 목적지에서 춤을 추고 있지 않겠냐고, 우리 '함께' 그곳에서 만나자고 말하고 싶어요.

 NEWS 

ADRF 소식지